대구종합복지화관 자원활동센터, 순수 민간단체로 전환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싸이로그
  • 기사내보내기
  • 이효설기자
  • 2012-05-15 07:49: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종합복지회관서 독립…市, 관리감독권한 없어져

대구종합복지회관의 봉사단체인 자원활동센터가 집행부와 회원간의 갈등(영남일보 4월25일자 6면 보도)을 해소하기 위해 순수 민간단체로 전환된다.

최근 자원활동센터 일부 회원이 제기한 집행부의 바자회 수익금 정산 의혹에 대해선 제3의 기관 조사에서 증거 미비를 이유로 사실이 규명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자원활동센터 운영위원은 지난 9일 임시총회를 열고 ‘대구종합복지회관과 독립된 순수 민간단체로 전환한다’는 안건을 처리했다. 자원활동센터는 종합복지회관 내 사무실을 폐쇄해야 하며, 복지회관의 명의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결론적으로 1천여명에 이르는 자원활동센터 회원이 소속 터전을 잃게 된 셈이다.

자원활동센터는 복지회관에 설치된 민간단체였지만, 매년 대구시의 예산을 지원받는 데다 운영위원장을 복지회관장이 맡게돼 있어, 그동안 대구시의 관리감독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앞으로 순수 민간단체로 전환되면 일부 회원이 제기한 집행부의 수익금 정산 의혹은 자원활동센터 내부적인 문제로 간주되며, 대구시의 관리감독 권한은 사라지게 된다.

자원활동센터 관계자는 “이번 운영전환을 통해 불투명하게 사용된 수익금 내역을 공개하지 않은 센터 집행부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을 물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자원활동센터에서 수익금 정산 관련 의혹을 제기하면서 대구자원봉사센터가 중재에 나섰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자원활동센터 집행부가 수익금 세부내역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당시 거래장부를 요구했지만, 집행부 측이 ‘장부를 폐기했다’로 일관했기 때문이다.

이번 사태가 사실 규명 없이 민간단체 전환으로 마무리되면서 일부에선 대구시가 중간에서 책임 소재를 덮으려 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대구시가 자원활동센터 관련 운영전반에 관여하는 것과 별개로 이번 사태로 인해 중재를 요청받는 등 문제가 확대되자 복지회관에서 자원활동센터를 분리시켜, 발을 빼려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자원활동센터 관계자는 “센터 운영에 대해 일일이 관리감독을 받았는데, 수익금 문제로 집회를 벌이면서 대구시에 도움을 요청하자 책임을 회피했다”면서 “아무리 서류상 무관하다고 하지만 이런 무책임한 처사는 상식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효설기자 hoba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왕의나라


동구배너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대구보건대학교

환경정책과(탄소포인트제)




단월드 brain power up

단월드 brain power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