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일요시네마] 머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5-10-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14살 소년, 살인범 머드를 만나다

◇머드(EBS 오후 2시15분)

제프 니콜스 감독의 자전적인 영화. 자신의 고향인 알칸사스주 미시시피강을 배경으로 14세 소년과 살인범의 만남이란 기묘한 소재를 흡인력 있게 그려냈다. 실제로 ‘허클베리핀’과 ‘톰소여의 모험’을 읽고 자란 제프 니콜스 감독은 “두 작품을 현대로 옮기면 과연 어떤 식의 이야기가 펼쳐질까 궁금했다”며 ‘머드’의 연출 의도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영화는 단순히 소년들의 성장기에 그치지 않고 어른들의 세상에서 상처받는 소년을 통해 진실된 사랑이 무엇인지 그려나간다.

14세 단짝친구 엘리스와 넥본은 홍수에 떠밀려온 주인 없는 보트가 있다는 미시시피강의 무인도로 향한다. 독사가 우글대는 무인도의 숲 속에서 커다란 나무 위에 걸린 보트를 발견한 둘은 자신들만의 아지트를 찾아냈다는 마음에 들떠서 보트로 올라간다. 다급한 마음에 무인도를 빠져나가려는 아이들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난다. 다음날 섬을 다시 찾은 아이들은 이 남자의 이름이 머드이고 여자 친구를 만나러 섬에 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한편 엘리스는 가족들의 보금자리인 보트하우스가 조만간 철거되고, 엄마와 아빠가 이혼한다는 소식을 접한다. 그리고 머드가 경찰의 추적을 받는 인물이란 사실도 알게 되는데….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