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처 장관 “국내 활성단층 450곳 넘을 듯…25곳만 파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6-09-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국회 안행위 전체회의서 답변

“원전, 활성단층위 있나”묻자

“맞을 수도 있고 안 맞을 수도”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경주 지진 대응과 관련한 여야 의원들의 속사포 질문에 답하며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지진 발생 가능성이 높은 ‘활성단층’이 국내에서만 450곳 이상으로 추정되지만, 단 25곳만 존재가 파악된 것으로 드러났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21일 열린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새누리당 강석호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의 “활성단층 위에 원자력발전소가 건설됐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맞을 수도 있고 안 맞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또 “현재 활성단층이 450개 이상인데 25개밖에 조사가 안 된 상태”라며 최악의 경우 활성단층 위에 원자력 발전소가 건설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이날 국회 안행위는 전체회의를 통해 지진 주무부처인 국민안전처 박 장관과 행정자치부 홍윤식 장관으로부터 현안보고를 받았다. 안행위 소속 의원들은 여야를 가릴 것 없이 안전처가 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두 부처가 책임을 회피하려는 듯한 답변을 이어나갈 때는 원색적인 비판도 나왔다. 지난 12일 경주 지진 당시 국민안전처 홈페이지가 다운돼 접속장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박 장관은 “국민안전처가 운영하는 홈페이지는 대전에 위치한 정부통합전산센터의 서버를 활용한다. 그 서버를 관리·감독하는 건 행자부”라며 책임을 행자부에 떠넘겼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장관이 이런 답변을 국민에게 한다면 얼마나 짜증이 나겠느냐”면서 “하루이틀 안으로 정비하겠다고 해야지 이렇게 과정을 설명할 때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유재중 안행위 위원장도 “국민은 이유를 들어주지 않는다. 국민이 (문제점을) 느끼지 못하도록 사전에 준비하고 원인을 분석해야 했다”면서 박 장관의 답변 태도를 질책했다.

새누리당 박성중 의원도 “안전처가 세월호나 메르스 등 여러 사건을 통해 탄생했는데 오히려 안전처가 생기고 나서 더 안 된다. (업무) 조정이 전반적으로 느려지고 통솔도 안 된다. 소방, 해경을 다 분리하자는 얘기도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현안보고는 최초 지진 발생 이후 9일 만에야 열린 ‘뒷북 회의’라는 지적도 나왔다. 또 현안보고가 오전 10시 대정부질문을 앞두고 열린 탓에 안행위 소속 여야 의원들의 질의는 각 5분간 진행되다가 3분으로 단축되기도 했다. 결국 시간에 쫓겨 질의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져 일부 의원들이 반발하기도 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