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진단] ‘지구촌 새마을’은 또 다른 ‘한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6-12-27

63개국 500명이 입학한
영남대의 PSPS 과정은
공적개발원조 성공사례
새마을은 또하나의 한류
한국성장동력 키우는 길


필자는 수년전 영남대학교 박정희정책새마을대학원(PSPS)에서 새마을운동의 이론 및 실천과정을 배우고 있는 학생들의 현장학습을 지켜본 적이 있다. 강원도 대관령의 한 낙농회사를 찾은 학생들은 하나라도 더 배워 가려는 열의로 연신 질문을 쏟아냈다. 학생들은 콩고, 탄자니아, 라오스 등 동남아 국가와 아프리카의 개발도상국 공무원 및 전문가들이었다. 개도국을 이끄는 ‘리더’들이 이른바 ‘한국 배우기’에 열중하는 모습은 잔잔한 감동과 함께 대한민국을 위한 엄청난 ‘자산’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생각을 동시에 들게 했다.

주지하다시피 1945년 광복 후 우리나라는 해외에서 많은 원조를 받았다. 미국 등의 원조는 식료·의약품 등 긴급 구호와 물자 원조, 산업설비 투자 형태로 이뤄졌고, 우리 경제발전의 마중물이 됐다. 그렇게 ‘도움을 받는 나라’였던 우리나라는 불과 반세기 만에 ‘도움을 주는 나라’로 전환했다. 이명박정부 때인 2010년에 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이 이뤄진 것이다. 이를 지켜본 국제전문가들은 “UN 70년사(史)에 한국처럼 최빈국이 선진국 반열에 들어선 전례가 없다”며 “경이롭다”고 찬사를 보냈다.

우리가 OECD DAC 회원국이 된 이후 ‘지구촌 새마을운동’에 대한 세계의 관심은 눈에 띄게 늘었다. 이명박정부 시절, 한 참모는 “한국을 벤치마킹하고 싶어하는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정상들의 방한 요청이 밀려들어 일정을 짜기가 힘들다”고 말했을 정도였다. 우리만의 개발경험을 개도국이 주목한다는 것을 알게 된 이명박정부는 새마을운동 보급 사업을 확대하는 내용의 ‘2011∼2015년 국제개발협력 기본계획’을 확정하는 등 ‘새마을운동’ 브랜드화에 시동을 걸었다. 특히 DAC 가입 당시 우리는 2020년까지 국민총소득(GNI) 대비 공적개발원조(ODA)규모를 0.2%, 2030년에는 0.3% 수준으로 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우리의 ODA 수준이 GNI 대비 0.14%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해외원조는 꾸준히 늘려가야 하는 상황이다. 기왕에 해야 하는 원조라면 국익에도 도움이 되고, 개도국도 원하는 ‘방법’을 찾은 것이다.

최근 국제 원조시장은 2천억달러에 이른다. 선진국 간 ‘ODA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ODA가 자국에 우호적인 인력을 키워내는 ‘품앗이’ 개념이기 때문이다. 어쩌면 개도국은 꼭 한국의 지원을 받을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 그런데도 한국이 세계 ODA의 흐름을 이끄는 상황이 됐다. 그것은 한국만의 압축성장 경험 때문이고, 그 중심에 새마을운동이 있다. 짐 오닐 전 골드만삭스 회장은 개도국에 “한국을 베껴라(Copy Korea)”고까지 말했다. 이런 것이 국가브랜드, 국격 제고로 이어진다.

그런데 ‘최순실 게이트’로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에 이르면서 ‘지구촌 새마을운동’도 큰 곤경에 처하게 됐다. 박 대통령도 중요정책으로 추진했으나, 그 이전부터 ‘새마을운동의 수출’이 진행되어 왔는데도 불구하고 ‘박근혜-최순실 브랜드’처럼 인식된 탓이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박 대통령 취임 전에 아프리카 지도자들이 새마을운동을 전수해달라고 했다”며 “르완다 대통령에게 발전상을 칭찬하자 ‘당신들이 한 것을 그대로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새마을운동 영어판을 보여주더라”고 전했다.

영남대의 PSPS 과정은 ODA 활동 중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힌다. 올해 10월 현재까지 PSPS에 입학한 학생이 공무원을 주축으로 63개국 500명에 이른다. 개도국이 ‘한국 배우기’를 하다 보면 한류 팬이 늘어나고, 길게는 한국 기업의 ‘단골’이 될 수 있다. 그중에서도 한 나라의 정책을 이끌어가는 최고 엘리트들이 한류 팬이 된다면 파급효과는 한층 클 것이다. “어차피 원조를 해야 하는 것이라면 가장 효과적인 것이 교육이다. 인재양성을 통해 개도국과의 관계를 보다 돈독하게 해나가는 것은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동력을 키우는 길”이라는 한 경제학자의 고언을 귀담아들을 필요가 있을 듯하다.
이영란 서울취재본부 부국장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