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3이 치르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 7월 발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09


"수능 방향·역할 검토"…공통사회·공통과학 신설한 2015 개정 교육과정 반영

올해 중학교 3학년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치르게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안이 7월께 발표될 예정이어서 그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교육부는 특히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반영하는 이번 개편안을 만들면서 수능 역할과 방향도 검토하겠다고 밝혀 수능 체제의 근본 변화가 나타날지 주목된다.


 교육부는 9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이런 내용을 포함한 새해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서유미 교육부 대학정책관은 "개편안을 마련하고자 수능 개선위원회를 운영하면서 정책연구를 하고 있다"며 "아직 논의 단계여서 내용을 이야기하기는 적합하지 않지만 5월부터는 (개편안에 대한) 공청회를 시행하고, 7월까지는 개편안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21학년도 수능을 개편하는 것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이 내년 3월 고등학교 1학년부터 적용되는 데 따른 것이다.


 즉 올해 중학교 3학년이 되는 학생들은 내년 3월 고교에 진학하면 새 교육과정에 따른 수업을 받게 되고, 이들이 고3이 되는 2020년에 치러질 2021학년도 수능 역시 새 교육과정에 따라 개편돼야 한다.


 2015 개정 교육과정은 고등학생이 문·이과의 구분 없이 국어·수학·영어·통합사회·통합과학·한국사·과학탐구실험 등 7개 과목을 '공통과목'으로 공부하도록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고교 교육과정에 선택과목이 많아 지식편중 현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통합사회는 기존 지리·일반사회·윤리·역사의 기본적인 내용을 담고, 통합과학은 현재의 물리학·화학·지구과학·생명과학 등의 과목을 핵심개념 위주로 통합한다.


 이에 따라 2021학년도 수능부터는 수험생들이 문·이과에 상관없이 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을 치르게 될지가 가장 큰 관심사다.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도 수능 탐구과목은 사회탐구·과학탐구·직업탐구 가운데 한 개 영역에서 최대 두 과목을 선택해 치르는 방식이었다.


 다만, 교육부는 새 교육과정을 반영해 단순히 수능의 과목과 문항 수를 개편하는 것뿐 아니라 수능의 역할에 대해서도 근본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교육계에서는 1∼2점 차이로 대입 당락이 결정되는 등의 문제점을 줄이고자 수능을 자격고사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도 흘러나오고 있다.
 대입에서 정시 비중이 갈수록 줄고 영어마저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수능의 역할이 예전만큼 못하다는 지적 역시 이런 주장을 뒷받침한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6일 업무계획 사전설명회에서 "국민 의견수렴을 거쳐 수능의 방향과 역할이 무엇인가부터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며 "(교육부문의 문제점이) 대학입시의 문제인지, 학생들의 학력에 관한 문제인지 등 기본적이고 원천적인 것부터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수성구배너

동구배너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개발공사

영덕군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







단월드 brain power up

단월드 brain power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