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중국 원칙 파기땐 中, 미국과 단교할 수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0


환구시보, 트럼프에 강력 경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취임 후 ‘하나의 중국’원칙을 파기한다면 중국은 미국과 단교할 수도 있다고 중국 관영 매체가 경고하고 나섰다.

이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중남미 순방의 경유지인 미국에서 트럼프 당선자를 만나지 못하도록 강력히 경고하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9일 관영 환구시보는 ‘트럼프가 차이잉원을 만나지 않는다고 중국이 감사해야 할 필요가 없다’는 제하의 사평(社評)에서 “미국과 대만은 자제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대만 주변을 전투기로 순찰했으며 중국 항공모함이 통과하기도 했는데 이를 볼 때 중국은 더 많은 군사적 압력을 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트럼프는 아직 취임하지 않았기 때문에 중국은 대만을 위해 양자 관계를 희생할 필요는 없다"면서 “그러나 트럼프가 취임 후 하나의 중국 원칙을 파기할 경우 중국은 필요하면 미국과 단교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우리는 미국 유권자들이 미·중 관계를 훼손하고 아시아 태평양 전체를 불안하게 만드는 대통령을 지지할지 보고 싶다"면서 “중국은 트럼프가 차이잉원을 만나지 않는 것을 감사할 필요가 없으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미·중 관계의 근간”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트럼프가 취임 후 하나의 중국 원칙을 어기면 중국인들이 중국 정부에 보복을 요구할 것이며 여기에는 협상의 여지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