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北미사일, 美·동맹국 위협하면 격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0


北의 잇단 발사 위협에 경고

동맹 철통방위 공약 재확인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8일(현지시각)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위협과 관련해 “만약 그것이 우리를 위협한다면, 또 우리 동맹이나 친구 중 하나를 위협한다면 우리는 격추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터 장관은 이날 미 NBC방송의 ‘밋더프레스’ 인터뷰에서 “국방부의 임무는 북한보다 한발 앞서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오늘날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은 우리에게 심각한 위협"이라면서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맞서) 우리는 한발 앞서려 노력하고 있고, 또 앞서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스스로 방어할 수 있도록 미사일 방어시스템의 수와 형태를 개선했다"면서 “한국, 일본, 괌의 미사일 방어시스템도 개발(개선)했고 (한국에는) 미군 2만8천500명이 주둔하고 있다. 그들의 슬로건은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오늘 밤 당장 전투가 벌어져도 승리할 수 있는 태세)’으로, 우리는 한반도, 그리고 우리의 친구와 이익을 지킬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저스틴 히긴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도 이날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맞서) 확장억지 능력과 관련한 모든 형태의 요소들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을 포함해 동맹들에 대한 철통 같은 방위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앞서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ICBM이 최고 수뇌부가 결심하는 임의의 시각과 장소에서 발사될 것이라며 위협의 수위를 높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