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장시호 일내려나` `블록버스터급 법정폭로전 가능할까`…"박근혜 최순실 동지관계 깨지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1-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페이스북.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삼성과의 연관성 등이 담긴 최씨 소유 제2의 태블릿 PC를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제출했다.


 박영수 특검측은 10일 "태블릿PC 제출 피의자는 장시호씨"라면서 "장씨가 특검에 제출한 태블릿PC에는 최순실과 삼성의 금품관련 이메일을 비롯해 박근혜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말씀자료 중간 수정본 등이 들어 있다"고 덧붙였다.


 특검은 이같은 내용을 토대로 태블릿 PC 속 이메일·사용자·연락처 정보 등을 고려할 때 최순실씨 소유라는 결론을 지었다.


 장시호씨가 새로운 증거를 특검에 제출하면서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자신의 SNS에 관련 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정 전 의원은 10일 오후 '장시호가 일내려나?'라는 제목을 통해 "장시호씨가 판도라의 상자를 특검에 제출했다고 합니다. 이익의 카르텔이 작동한 것입니다. 이전에 이익의 카르텔이 작동했다면 지금은 피해최소화 이익이 작동한듯!"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블록버스터급 법정폭로전 가능할까?'라는 제목으로 "장시호씨가 제2의 태불릿PC를 특검에 제출했다. 공범들의 의리는 자신의 이익앞에 무너지고 있다. 박근혜와 최순실의 동지적 관계는 서서히 깨지고 있다고 본다. 그렇다면 각자도생을 위해 법정폭로전이 있지말란 법이 없다"면서 앞으로를 기대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