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친박 자진 탈당 안하면 출당 검토…반드시 인적청산 할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7-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통령 탄핵한 뒤 방치하고도

책임지지 않는 정치인들 있어”

김문수 비대위원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으로 임명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대구 수성구갑 당협위원장)는 10일 “새누리당을 재창당 수준으로 다시 일으켜 세워 강한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 전 도지사는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인적 청산을 중심으로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며 친박(親박근혜)계 인적청산에 대해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서도 “인적청산, 책임 있는 분들의 사퇴가 선행될 과제”라며 친박계가 자진 탈당하지 않을 경우 출당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전 도지사는 이날 주요당직자 회의에서도 “대통령을 탄핵한 뒤 방치하고도 책임지지 않는 정치지도자들이 우리 당에 있다”면서 “비대위는 반드시 인적청산을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도 이날 의총에서 인적청산의 당사자로 지목된 서청원 의원이 반발하고 나선 것과 관련해 “그래도 우리 당의 어른인데 그렇게 면전에서 이야기하고…”라며 “지금까지 우리 당에서 그런 일이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다만 인적청산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정치권은 과거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을 맡으며 당 개혁의 중심에 섰던 김 전 도지사가 또 한 번 위기의 새누리당을 구해낼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김 전 도지사는 2014년 9월 당시 김무성 전 대표의 요청으로 보수혁신특별위원장을 맡아 당 개혁에 앞장선 바 있다. 당시 오픈프라이머리를 포함한 공천 제도 변경과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등을 강력하게 추진해 이름을 날린 바 있다.

전날 비상대책위원에 임명된 그는 이날 첫 일정인 주요당직자회의에서부터 인적청산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 관심을 모았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