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로운 퇴진” 압박하는 印…“무슨 죄가 있느냐” 버티는 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7-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새누리 의총 인명진-서청원 공개 설전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공개발언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표명하는 서청원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리위로 책임 묻는 것 자제”
스스로 거취 결단 재차 촉구
徐 “갈등 만든 건 목사님” 비난


새누리당 지도부와 친박(親박근혜)계가 10일에도 정면 충돌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청산 대상으로 지목된 친박계 서청원, 최경환 의원(경산)이 날선 설전을 벌였다.

이날 포문은 인 비대위원장이 먼저 열었다. 인 위원장은 오전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및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인적청산에 대해 “윤리위를 통해 법적으로 책임을 묻는 것은 가능한한 자제하겠지만 무작정 기다릴 수 없다. 명예로운 퇴진을 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즉 친박계에 자진 탈당 등 스스로 거취에 대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재차 압박한 것이다. 이후 오후에 열린 의원총회에서는 인 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이 직접 단상에 올라 긴장감이 증폭됐다. 그동안 보도자료나 서로 기자회견을 통해 설전을 주고받은 두 사람이 직접 대면해 정면 충돌한 것은 처음이다.

먼저 단상에 오른 인 비대위원장은 “책임을 지는 것이 정치인의 도리고, 정당의 도리”라는 정도로 가볍게 언급했다. 또 “개인에게 상처를 주고 명예를 실추했다면 인간적인 부족함으로 널리 이해를 해달라. 비대위원장 끝나는 날 그분들을 찾아서 실례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유감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서 의원은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다. 스스로 발언을 자처한 서 의원은 “저를 썩은 종양으로 말씀하셨는데, 목사님(인 위원장)이 제게 하실 말씀이 아니다”라며 “어찌 성직자가 그러느냐”고 포문을 열었다.

특히 서 의원은 먼저 탈당을 언급하면서 타이밍만 맡겨달라고 했지만, 인 위원장이 이를 배신하고 자신을 인적청산 대상으로 지목했다고 항변했다. 또 친박계가 아닌 인 비대위원장이 사당화를 하고 있다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목사님은 나에게 배지를 반납해라, 반성문을 보내라고 할 자격이 없다. 우리더러 친박 패권주의라고 하는데 목사님이 패권주의를 보이고, 사당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서 의원은 발언 내내 인 비대위원장을 ‘목사님’이라고 지칭했다. 이는 인 비대위원장을 당 지도부로 인정할 수 없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이외에도 서 의원은 “박근혜정부 4년간 일했던 사람들이 무슨 죄가 있느냐, 정부와 협력해 민생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거다”라며 “저 역시 최순실 그림자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이어 “들어오자마자 당에 칼질을 하는 게 아니다”라며 “분파를 만들고 갈등을 만든 건 목사님”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비대위원 임명 이후 첫 비대위 회의를 열고 당 쇄신안 시행 논의에 돌입했다. 비대위는 실무형 비대위, 현장형 비대위, 당 개혁을 위한 비대위 등 3분류로 나눠 운영할 계획이며, 외부 인사 등 추가영입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11일에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반성과 다짐과 화합’의 국민 대토론회를 연다.

인 위원장은 오는 13일 대(對)국민 발표를 통해 당 쇄신안을 밝힐 예정이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