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대행 “韓日‘소녀상’상황 악화시킬 언행 자제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 2017-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0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각계에서 한·일 양국 관계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의 이날 발언은 일본 정부가 지난 6일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되자 주한 대사와 부산 총영사를 소환하는 등 보복 조치를 취한 이후 첫 공식 논평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황 권한대행이 언행 자제를 당부한 대상은 한·일 양측 모두”라며 “소녀상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일본을 문제 삼으면서 (동시에) 위안부 합의 재협상이나 파기를 주장하는 야권을 견제하려는 의도도 담겼다”고 전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8일 “일본은 의무를 실행해 10억엔을 냈다. 한국이 제대로 성의를 보여야 한다”며 사실상 우리 정부에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기도 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