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백산국립공원 삼가지구 일원 박쥐서식지 특별보호구역 지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제덕기자
  • 2017-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영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박춘택)는 지난달 31일부터 2035년까지 20년간 소백산국립공원 내 삼가지구 일원을 박쥐서식지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했다. 소백산국립공원사무소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총 7개소의 야생 동·식물 서식지를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해 관리 중이다.

김영석 자원보호과장은 “붉은박쥐<사진> 등 멸종위기 박쥐 3종이 확인된 만큼 야생동물 서식지 보호를 위해 적극 추진하게 됐다”며 “공원의 자원보호 및 박쥐 서식지 안정화를 위해 소백산을 찾는 탐방객도 적극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출입금지 위반 시 자연공원법 제28조 및 제80조, 동법시행령 제45조에 의해 3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제덕기자 jedeog@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호국평화기념관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