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부리고→접고→말고' 스마트폰 화면의 진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1


"올해 접는 디스플레이 시장 270만대 규모"…SA 보고서

삼성전자, 올 하반기 세계 첫 폴더블폰 출시 가능성

올해 종이처럼 접을 수 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Foldable Display) 시장이 생겨 급성장하고, 이를 활용한 스마트폰인 '폴더블 폰'(Foldable Phone)도 곧 출시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11일 보고서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은 올해부터 계속 성장할 것"이라며 "올해 삼성전자가 세계 첫 폴더블 폰을 상용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SA는 "삼성전자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개념을 지난 수년간 소개해왔고, 애플 같은 제조사들이 그런 디자인의 특허를 갖고 있다"며 "비용과 다른 부품 문제 때문에 아직 상용화되지 못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SA는 스마트폰 화면의 진화 단계를 커브드(Curved) 디스플레이, 폴더블 디스플레이, 롤러블(Rollable) 디스플레이 순서로 나눴다.
 LG전자 G플렉스, 삼성전자 갤럭시라운드 등이 2013년부터 채택한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말 그대로 구부러진 화면을 의미한다. 평평한 화면보다 시야가 넓어 시원한 느낌을 주는 장점이 있다.


 삼성전자는 작년 출시한 갤럭시S7엣지에서 이런 화면을 채택했다. 조만간 공개할 갤럭시S8에서는 모든 모델을 '엣지' 형태로 제작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그만큼 전작에서 시장 반응이 좋았다.
 SA는 전 세계 커브드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가 작년 3천530만대, 올해 1억2천720만대, 내년 1억9천80만대 등으로 계속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SA는 또 폴더블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가 올해 270만대에서 내년 1천890만대로 크게 확대되고, 5년 후인 2022년 1억6천300만대까지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다음 단계인 폴더블 디스플레이 연구·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삼성전자가 '프로젝트 밸리'라는 코드명으로 폴더블 폰을 준비해왔으며 이르면 올해 3~4분기에 '갤럭시X'라는 브랜드로 신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는 전망이 일각에서 제기된다.


 특허 전문 매체인 페이턴틀리 모바일은 지난 8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미국 특허청에 등록한 폴더블 폰 디자인 이미지를 소개했다.
 IT 전문 매체인 GSM아레나는 10일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웨이보 등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SM-X9000'과 'SM-X9050' 등 두 가지 제품번호로 폴더블 폰을 출시할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삼성전자는 공식적으로 폴더블 폰 출시 계획에 관해 함구하고 있다.


 SA는 더 나아가 얇은 화면을 종이처럼 돌돌 말아 쓸 수 있는 롤러블 디스플레이가 2018년께 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롤러블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는 2018년 60만대, 2019년 330만대, 2020년 1천810만대 등으로 예상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2~3년 전부터 스마트폰 혁신이 멈췄다는 평가가 나왔다"며 "디스플레이 기술이 폴더블, 롤러블 등으로 발전하면서 스마트폰도 다시 혁신적으로 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