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2곳중 1곳 "설 상여금 준다"…평균 78만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1


대기업(150만원)이 중소기업(74만원)의 2배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1천611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 기업의 53%가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사람인이 지난해 설에 조사한 결과(58.1%)보다 5.1%(포인트)P 감소한 수치다.


 올해 1인당 지급하는 설 상여금은 평균 78만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은 평균 150만원, 중견기업 114만원, 중소기업은 74만원이었다.
 기업들은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 '직원 사기 진작'(45.6%·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40.3%), '직원 애사심 고취(16.6%), '설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10.8%), '지난해 실적이 좋아서'(5%) 등이 있었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들은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7.4%·복수응답), '지급 여력 부족'(28.7%), '선물 등으로 대체'(20.7%), '회사 경영 실적 악화'(19.3%) 등을 이유로 들었다.


 설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증정한다는 기업은 72.1%였다. 선물 예산은 1인당 평균5만3천원으로 조사됐다.
 선물 품목으로는 햄·참치 등 가공식품(42.6%·복수응답), 비누·화장품 등 생활용품(19.9%), 배·사과 등 과일류(16.4%), 한우 갈비 등 육류(7%),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4.7%) 등이 있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2017마라톤

대구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화성산업

경제진흥원(사이소)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