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공항 계획대로 이전”…대구시, 민항 존치論 차단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7-01-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K2·대구공항 통합이전과 관련해 최근 뒤늦게 ‘민항(대구공항) 존치’ 주장이 불거져 나오자 대구시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예비 이전후보 대상지가 4곳으로 압축돼 이달 중 선정을 앞둔 시점에서 이진훈 대구 수성구청장이 지난해에 이어 최근 또다시 통합이전 반대의사를 표명한 게 도화선이 됐다.

대구시는 11일 낸 보도자료에서 “지금은 통합공항 이전을 정략적으로 이용, 갈등·분열로 몰고 가기보다는 화합하며 대구·경북이 상생하는 방향으로 집단지성을 발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대구시는 “논란의 중심에 선 K2이전은 2013년 제정된 군공항이전특별법에 따라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만 이전이 가능하며, 민항이 존치하게 되면 K2부지를 개발해 발생한 이익으로 새 공항을 짓는 것을 전제로 진행한 K2이전 사업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고 밝혔다. 이어 “K2(644만㎡·195만평)가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이전하면 K2가 소유한 활주로 등 주요 공항시설을 빌려 쓰는 민항(16만㎡·5만평)만으론 공항 운영 자체가 힘들다”고 덧붙였다. 기존 방식을 바꿔 국가 재정사업으로 K2를 이전하려면 특별법을 개정해야 하는데 이 경우 다른 지역의 요구가 잇따를 것이고, 정부도 막대한 예산지출을 이유로 사업을 꺼릴 수밖에 없다고 대구시는 밝혔다. 설사 K2만 빼내 민간전용공항이 된다고 해도, 이럴 경우 군항공법보다 제약이 많은 민간항공법 영향을 받게 돼 현재 동·북구 및 수성구 일부지역에 적용되는 고도제한(반경 2천286m→4천m)과 소음피해(32㎢→77㎢)는 강화된다는 논리도 폈다. 이날 대구 동구의회도 “대구공항은 원래 계획대로 통합이전해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진훈 구청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대구시가 통합공항 이전에 대한 시민여론을 수렴하지 않았고, K2만 이전하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지방분권운동 대구경북본부 등은 12일 대구 범어도서관에서 통합공항 이전의 새로운 방안을 놓고 시민대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2017마라톤

대구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화성산업

경제진흥원(사이소)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