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반기문에 안 매달려…우리당과 맞는지 검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7-01-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람 따라다니다가 나라 망해 이념 맞으면 대선 연대할수도”

인명진 비대위원장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11일 거침없는 소신발언을 내놓으며 새누리당의 쇄신을 향한 강한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특히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 영입에도 매달리지 않겠다는 뜻을 확고히 하며 당 쇄신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새누리당이 반성과 화합을 목표로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회한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등 대토론회에서 각종 현안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거리낌 없이 쏟아냈다. 그는 개성공단 폐쇄 문제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며 박근혜정부와 거리 두기에 나섰다.

특히 그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12일 귀국과 관련해 “우리 당에서도 따라 나가려는 사람이 있다고 하는데 정신 차려야 한다”며 “친박, 비박 사람 따라다니고 충성하다 탄핵을 맞았다. 또 사람 따라다니다가 망할 일 있느냐”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가 왜 반 전 총장에게 매달리느냐”고 반문한 뒤 “우리 당이 정말 매력 있는 정당이 되면 여러 사람들이 온다. 우리 당의 협력 없이 누구도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권의 ‘빅텐트론’에 대해 “요즘 인공수정도 잘되고 양자를 데려와도 되고 늦둥이도 잘된다”고 가능성을 열어둔 뒤 “반 전 총장이 오면 제가 배짱을 튕기겠다. 양자를 데려오는데 정책이 우리랑 같은가, 도덕성으로 우리랑 맞는가 검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도 ‘선(先) 혁신론’을 제기했다. 인 비대위원장은 “우리가 잘못을 철저하게 뉘우치고 다시 거듭나겠다고 한 다음에 국민들이 ‘새누리당에서도 후보 한번 내보자. 잘못을 알았으면 한번 잘해봐’ 할 때까지 반성하고 국민의 매를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내부에도 다른 당에 못지않은 대통령 후보가 있다”면서도 “지금 다른 데에 후보가 많이 있는 것 같다. 이념과 뜻이 맞으면 같이 연대할 수도 있다”고 연대 가능성도 열어뒀다. 그는 또 “(새누리당이) 한 개인을 따라다니다 이렇게 나라가 망했다”며 “지금 반 전 총장이 내는 정책도 없고 정치적 비전도 없는데 반기문이라는 사람 하나 보고 우르르 따라가고 해서 나라가 어떻게 되겠느냐. 우리 당은 그렇게 안 한다”고 밝혔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성구배너

동구배너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개발공사

영덕군

동국제강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





단월드 brain power up

단월드 brain power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