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전당대회 폐지 전국위가 최고 의결기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7-01-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초대지도부 추대 9인 지도체제

당내 선거에 모바일 투표 도입

새누리당 비박(非박근혜)계 탈당파로 구성된 바른정당이 당 지도부 선출, 정강·정책 의결 등 당내 주요 사항을 결정하는 전당대회를 폐지한다. 대신 전국위원회를 최고 의결기구로 삼아 모든 주요 결정을 내리도록 하고, 대통령 후보도 별도의 후보지명대회를 열어 선출하기로 했다.

바른정당은 11일 국회에서 창당준비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장제원 대변인이 발표했다. 당 지도 체제는 당 대표 1명과 선출직 최고위원 3명(여성 1명 의무 포함), 원내대표·정책위의장·원외 당협위원장 대표 등 당연직 최고위원 3명, 소외계층 지명직 최고위원 2명 등으로 하기로 결정했다. 대표 경선 출마자 중 다득표자를 대표로 뽑고 나머지는 최고위원이 되는 ‘집단지도체제’ 형태이지만, 당 대표에게 인사권을 상당 부분 몰아주는 방식으로 새누리당이 채택한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의 장점을 보완하기로 했다.

또 당 지도부 선출을 비롯한 당내 선거에 모바일 투표를 도입하는 한편, 당권과 대권은 대선일로부터 1년간 분리하기로 했다. 정병국 창당추진위원장은 “대선 후보 선출을 국민을 상대로 할 경우 필요하다면 모바일투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바른정당은 창당 과정인 만큼 초대 지도부는 선출하지 않고 추대할 계획이다.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러닝메이트가 아니라 분리해 선출하기로 했다.

의원총회에서 뽑는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의 경우 의총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탄핵된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성구배너

동구배너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개발공사

영덕군

동국제강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





단월드 brain power up

단월드 brain power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