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야권 공동 대선후보 선출해 연립정부 세워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7-01-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국회 토론회 주제발표서 밝혀

“親文욕심에 휘둘릴 수는 없어

단독집권 생각은 내려놨으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완의 촛불 시민혁명 어떻게 완결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앞줄 왼쪽 다섯째)·강창일·원혜영 의원 등이 토론회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 대권주자인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구갑)이 11일 야권공동후보 선출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이날 ‘경제 민주화와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의원 모임’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야권 연립정부를 수립하기 위해 반드시 전제돼야 하는 건 야권 공동후보”라며 “애초에 야권 각 정당이 다 함께 참여해서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완의 촛불 시민혁명, 어떻게 완결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주제 발표에서 “우리 당 지도부, 이른바 우리당의 주류 세력 정신 차리시라. 대한민국의 운명이 여러분의 작은 욕심에 휘두릴 수는 없지 않느냐”며 야권 공동후보론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각각의 정당이 후보를 선출한 다음에 단일화하는 건 매우 어렵다. 후보단일화 과정이 매우 소모적인 경쟁을 유발하고 후보 단일화 후에 패한 정당은 권력으로부터 배제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는 민주당 비문(非문재인) 진영 일각과 국민의당의 일부 호남 중진 등 사이에서 제기된 ‘원샷경선론’과 맞닿아 있다.

김 의원은 또 “저도 경선을 준비하는 입장에서 조심스럽지만, 당 지도부는 우리가 단독 집권하겠다는 것만 좀 내려놓으면 좋겠다”며 “야권 공동후보 선출을 위한 진지한 모색이 필요하다고 하는 이유는 1987년 노태우 대통령의 당선을 지켜본 저희들로서는 야권 분열이 갖는 위험을 지금도 느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개헌의 필요성을 언급해온 김 의원은 이날에도 “촛불민심은 국가 대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국가 대개혁의 완결인 개헌을 반대하는 건 시대적 과제를 외면하는 것”이라며 당 차원에서 개헌을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김 의원은 당 개헌보고서 파문과 관련해 지도부를 비판했다가 일부 친문(親문재인) 성향 지지자들로부터 항의 문자메시지 폭탄을 받은 데 대해 “많은 선물을 받았다”고 반어법적으로 언급했다. 또 ‘지금이 어느 때라고 개헌을 주장하느냐’ ‘그럴 거면 새누리당으로 가라’는 등의 문자 내용을 소개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