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침범 비난에 “韓中 EEZ 중첩구역” 주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2


“국제법 따른 정상적 훈련상황

사드와 연관 억지부리지 말라

서태평양까지 반드시 진출할 것”

중국 군용기들이 지난 9일 제주 남방 이어도 인근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대거 기습 침범하며 동해로 진출한 데 대해 중국 관영 매체가 이어도는 한·중 배타적 경제수역(EEZ)의 중첩 구역이라 문제 될 게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 언론들이 이를 사드 문제와 연관하는 것은 스스로 뒤가 꿀리는 심경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관영 환구시보는 11일 중국 폭격기가 방공식별구역에 난입했다며 한국이 대대적으로 떠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어도는 한·중 양국의 영토 분쟁 문제가 아닌 EEZ의 중첩된 구역이자 방공식별구역이 겹친 지대"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한국 언론이 중국 군용기의 대한해협 동수도(일본명 ‘쓰시마 해협’)경유를 사드 문제와 가능한 연관 지으려는 이유는 지리적으로 이곳이 사드 배치 장소인 성주에서 불과 200㎞ 거리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장쥔서 해군군사학술연구소 연구원은 “중국이 동해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은 10여년 전부터 시작된 국제법에 맞는 정상적 활동이고 훈련의 규모도 아무 제한 없이 계획대로 진행해 왔다"면서 “한국과 일본 언론이 너무 억지를 부리고 있으며 중국은 향후 서태평양에 반드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쥔서 연구원은 “한국은 중국을 가상의 적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영공도 아닌 한·중 방공식별구역의 중첩 지역에서 중국이 정상적으로 훈련하는 것을 사드 문제와 연관시키려는 한국 언론의 반응은 스스로 뒤가 꿀리는 심경을 반증한다"고 말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한·중·일 전투기로 여론전을 벌여서는 안 된다’는 제하의 사평(社評)에서 “방공식별구역(ADIZ)은 한·중·일 3개국이 겹치는 지역이라 이들 국가가 특히 민감해 하고 있다"면서 “중국 국방부는 정기적인 훈련이라고 명확히 했음에도 일본과 한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중국 전투기들은 일본 영공을 침해하지 않았는데 언론들은 중국과 일본 전투기들이 대규모로 대치했다는 식으로 과장하고 있다"면서 “이런 국면에 편승해 한국도 중국 전투기들이 KADIZ 내로 들어왔다면서 한국 언론들은 중국 전투기들이 불법 침범을 했다고 보도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환구시보는 “한국 등 다른 나라의 전투기들이 중국의 동중국해 ADIZ에 들어온 적이 많지만 중국은 참아왔다"면서 “중국이 이에 반응해 전투기들과 자주 대치했다면 동북아시아는 매우 적대적인 환경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중국으로선 동해와 태평양은 국제 수역이며 일본에 통지할 필요가 없다"면서 “중국 해군과 공군의 규모가 커지면서 활동 영역의 확대는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일본은 이런 상황에 적응하기 힘들 수 있겠지만 적응 절차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한·중·일 모두에 이익이 된다"면서 “동북아 3국은 서로 대치하길 원하지 않지만 중국과 일본은 교착 상태며 한국과 중국의 관계는 사드 배치 문제로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일본과 한국이 미국과 함께 중국을 저지하길 바라지만 중국은 반격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한·중·일은 대화를 지속해야 하며 증오감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