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통합공항 이전, 대구의 得失 제대로 따져봐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2

K2·대구공항 통합공항 이전 후보지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민항 이전에 대한 여론 수렴이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진훈 수성구청장은 10일 “대구시가 정부의 일방적인 통합이전안을 여론 조사도 없이 일방적으로 수용했다”며 “대구시가 중앙정부에 종속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구청장은 “기부 대 양여 방식의 통합공항 이전은 충분한 논의를 거쳐야 하며, K2만 이전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구청장뿐 아니라 대구시의원 상당수도 개별적으론 대구공항 이전에 반대한다며 민항의 대구 존치에 힘을 싣고 있다. 대구지역 일부 국회의원도 통합이전이 능사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기실 K2·대구공항 통합이전은 정부가 국면 전환용으로 갑작스레 꺼낸 카드라는 점을 반추해볼 필요가 있다. 지난해 영남권 신공항 건설 계획이 김해공항 확장으로 대체되고 성주의 사드 배치가 기정사실화되는 시점에서 정부는 통합공항 이전 방안을 제시했다. 그리고 대구시가 이 카드를 덜렁 받음으로써 통합공항 이전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하지만 통합공항 이전은 정부가 비용을 거의 부담하지 않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이다. 대구시가 현재의 K2·대구공항 부지를 매각해 7조2천500억원의 통합공항 건설비용을 충당한다는 복안이다. 그런데 애당초 기부 대 양여 방식은 대구공항이 밀양 신공항으로 옮겨가고 군공항인 K2만 이전하기 위한 사업비 조달 방법이었다. 하지만 영남권 신공항이 백지화되면서 민항 이전비용까지 대구시가 떠안은 꼴이 됐다. 통합공항 반대론자들이 기부 대 양여 방식의 이전에 문제점을 제기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우리는 대구시가 통합공항 이전에만 목을 맬 게 아니라 민항의 대구 존치, 영남권 신공항 재추진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 더욱이 대구공항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이용객이 250만명을 돌파하면서 흑자공항으로 돌아섰다. 도심공항의 이점을 누린 까닭이다. 경북지역으로 옮기고서도 2030년 연간 이용객 500만명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대구시는 김해공항 확장안을 검증한 용역 결과를 벌써 확보하고도 아직 내용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그 이유가 뭔지 묻고 싶다. 경북 이전 여론보다 민항의 대구 존치를 원하는 시민이 훨씬 많다는 사실을 대구시는 직시해야 한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환경정책과

대구뮤지컬페스티벌(DIMF)

칠곡군

경상북도개발공사

한국감정원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문화관광활성화 심포지엄

책사랑주부수필공모전

화성산업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