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심판 4차 변론 시작…이영선 행정관에 '朴행적' 묻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2


증인신문…오후 2시부터는 류희인·조현일·조한규 순 진행

'세월호참사 직무유기 의혹'·'靑 언론보도 개입 의혹' 등 확인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 사유인 '세월호참사 구조 직무유기 의혹'과 '청와대의 언론보도 개입 의혹'을 밝힐 대통령 탄핵심판 4차변론이 시작됐다.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재판장 박한철 헌재소장)는 12일 오전 10시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을 열고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과 류희인 전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 조현일 세계일보 기자,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에 대해 증인신문을 한다.


 우선 헌재는 오전 10시 세월호 참사 당일 윤전추 행정관과 함께 청와대 관저에서 박 대통령을 보좌한 것으로 알려진 이 행정관을 상대로 참사 당일 대통령의 구체적인 행적을 캐물을 예정이다. 이 행정관은 당초 지난 5일 출석 요구를 받았으나 나오지 않았다.


 이 행정관은 이날 헌재에 출두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채 대심판정으로 직행했다.


 오후 2시에는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활동한 류 전 위원이 헌재로 나와 특조위가 조사한 참사 당일 대통령 행적과 관련해 증언할 전망이다


 오후 3시부터는 세계일보 조 전 사장과 조 기자가 증인으로 출석해 이른바 '정윤회 문건' 보도와 관련한 청와대의 언론보도 개입 의혹에 대한 증언을 할 예정이다.


 세계일보는 2014년 11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 내부 문건을 입수해 정윤회씨가 인사 개입 등 국정을 농단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기사를 통해 공개한 바 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호국평화기념관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