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기자회견 "미국인들도 갑갑하겠다" "웃픈 현실, 뭔가두렵기까지 하다" "지켜보는게 힘들다, 앞으로 4년 남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1-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YTN 방송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기자회견이 화제다.


 그동안 시장에선 트럼프 당선인이 재정정책 확대·감세 등 경제정책에 대한 세부 내용을 밝힐 수 있다는 기대감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여왔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에 대한 언급이 없었기 때문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주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관련 해킹 의혹과 제약회사에 대한 비판 등에 시간을 할애했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에서 "다음 주에 취임하자마자 먼저 미국의 비용으로 국경장벽을 설치하겠다. 멕시코가 훗날 세금이나 직접 지불하는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배상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멕시코 페소화 가치하락과 주가하락이 두드러졌다.


 한편 트럼프 기자회견을 접한 네티즌들은 비판적인 시각이다.


 네티즌들은 "트럼프 기자회견 내용을 보니 참..미국인들도 갑갑하겠다" "어제 오바마 대통령 마지막 연설 이후 바로 이렇게 트럼프 기자회견 ㅋㅋㅋㅋㅋㅋㅋ 웃픈 현실. 뭔가 두렵기까지 하네 ㅜㅜ" "트럼프 기자회견 보기가 힘겹다. 뉘앙스는 없고 감정만 살아있는 단순하게 조합된 언어를 지켜보는 게 이렇게 힘들다. 앞으로 4년 남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2017마라톤

대구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화성산업

경제진흥원(사이소)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