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인명진표 윤리위' 구성…친박핵심 중징계 추진 주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1-12


정주택 위원장·최봉실 부위원장 포함 9인…인적쇄신 박차

 새누리당은 12일 여의도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어 위원 전원 사퇴로 공백 상태였던 당 윤리위원회를 다시 새롭게 구성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윤리위원장에 정주택 전 한성대 총장, 부위원장에는 최봉실 장애인뉴스 발행인을 인선하는 등 9명의 위원을 내정했다고 김성원 대변인이 밝혔다.


 평위원에는 김종식 현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융합특위위원장, 이종환 월드코리아신문대표 전 동아일보 기자, 안상윤 전 SBS 논설위원, 김지영 안경회계법인 대표, 김은희 전 서울흥사단 도산봉사단 운영위원장, 류여해 전 대법원 재판연구관, 황대성 전 국민권익위원회 전문위원이 내정됐다.


 이진곤 전 윤리위원장을 비롯한 전임 당 윤리위원 7명은 지난달 13일 박근혜 대통령 징계요구안 처리와 관련, 이정현 전 대표를 위시한 전임 당 지도부가 친박(친박근혜)계 인사 8명을 충원해 징계를 막으려 하자 전원 사퇴한 바 있다.


 인 비대위원장 주도로 윤리위가 꾸려짐에 따라 현 지도부의 친박 핵심 인적 청산 작업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윤리위가 서청원 의원을 비롯한 친박 핵심 인사 일부에 대해 '출당' 조치와 같은 중징계를 추진할 가능성이 작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