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 떨어진 소…스크루에 희생된 바다거북… 동물 수난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용태기자
  • 2017-01-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구미소방서 제공>
<울릉군 제공>
동물 수난시대. 트럭에 실려 가던 소가 국도에 떨어져 하마터면 비명횡사할 뻔하는가 하면, 멸종위기종으로 추정되는 바다거북은 선박 스크루에 참변을 당했다.

19일 낮 12시10분쯤 구미시 산동면 적림리 25번국도에서 차량에 실려 가던 소 한마리가 떨어져 국도를 휘젓고 다니는 소동이 벌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미소방서 119구조대가 마취총을 이용해 소를 포획하려 했으나<왼쪽> 마취용 총알이 소 피부를 뚫지 못했다. 이에 경찰과 소방관은 경찰차, 소방차, 구급차 등을 동원한 끝에 인근 우사에 소를 집어넣는데 성공했다.

지난 17일 낮 12시쯤에는 울릉군 북면 천부항에서 멸종위기 종인 바다거북으로 추정되는 대형 거북이 죽은 채 발견됐다. 해경과 울릉군에 따르면 죽은 거북은 길이 약 95㎝, 폭 65㎝, 무게 60㎏으로 딱딱한 등껍질에 상처난 모습으로 미뤄볼 때 선박 스크루에 상처를 입고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죽은 지 오래돼 암수 구분은 확인되지 않았다.

울릉=정용태기자 jyt@yeongnam.com
구미=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