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환영 분위기…반대주민 반발 예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훈기자
  • 2017-02-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군위군 우보면 전경.
인구 2만4천여명에 불과한 군위군은 일단 통합공항유치를 위한 첫 단추를 꿰었다며 환영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반대추진위원회가 강력한 반대의지를 밝히고 나옴에 따라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살아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인구밀도가 현저히 낮아 공항 유치 시 소음피해 가구를 최소화할 수 있다. 또 단독으로 공항유치에 나선 유일한 지자체인 데다 상대적으로 낮은 지가로 사업비를 절감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면서 “예비후보지 검토단계에서부터 우보에 공항을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찬성파들은 변변한 제조시설 하나 없는 지역특성을 감안하면 신공항 건설과 같은 대규모 국책사업을 유치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한다. 신공항유치는 생존의 문제라는 것이다. 특히 신공항이 들어서고 공항철도와 추가 도로망까지 개설될 경우, 우보면은 사실상 대구생활권에 포함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까지 흘러나온다.

그러나 군위통합공항반대추진위원회는 “우보면에 공항이 들어설 경우 군위군 전체의 65%에 해당하는 면적이 공항과 관련된 각종 규제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면서 강력하게 반대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군위=마창훈기자 topg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