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 많이 먹어도 콜레스테롤 올라가지 않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15


치즈를 많이 먹어도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일랜드 더블린 대학 농식품과학대학의 엠마 피니 박사 연구팀이 18~90세 남녀1천5천 명을 대상으로 우유, 치즈, 요구르트, 크림, 버터 같은 유제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와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4일 보도했다.


 치즈를 많이 먹는 사람은 적게 먹거나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해 전체적인 포화지방 섭취량은 훨씬 많지만 LDL 콜레스테롤의 혈중 수치에는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피니 박사는 밝혔다.


 이는 치즈로부터 섭취하는 포화지방은 치즈에 들어있는 특이한 영양소 구성으로 혈중 콜레스테롤에는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일부 연구결과들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말하자면 영양소 자체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식사 패턴, 즉 특정 식품과 함께 먹는 다른 식품들이 어떤 유형인지를 고려해야 한다고 피니 박사는 강조했다.


 이 조사에서는 또 놀랍게도 '저지방 식사'를 하는 그룹이 오히려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유제품을 많이 섭취하는 그룹이 비교적 체질량지수(BMI)와 혈압이 낮고 체지방과 허리 사이즈도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저지방 우유와 저지방 요구르트를 자주 먹는 사람은 탄수화물 섭취량이 많은 경향을 보였다.


 LDL 콜레스테롤은 콜레스테롤을 혈관 벽으로 운반해 쌓이게 하기 때문에 '나쁜'콜레스테롤,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은 반대로 혈관 벽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거두어 간(肝)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린다.


 따라서 LDL 콜레스테롤이 지나치게 많으면 혈관 벽에 쌓여 혈액 흐름을 방해,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영양과 당뇨병'(Nutrition and Diabetes)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환경정책과

대구뮤지컬페스티벌(DIMF)

칠곡군

경상북도개발공사

한국감정원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문화관광활성화 심포지엄

책사랑주부수필공모전

화성산업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