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찻사발축제 예정대로 내달 29일 개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남정현기자
  • 2017-03-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문경] 조기 대통령 선거로 각 자치단체가 행사나 축제 등을 줄줄이 취소하고 있지만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문경전통찻사발축제는 예정대로 오는 4월29일부터 9일간 열린다.

문경시는 행정자치부의 지침 등 대선 정국에 따라 전통찻사발축제의 연기를 검토했으나 대표축제로 다른 나라에 이미 홍보가 됐고 정치적 성향의 행사도 아닌 만큼 예정대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문화체육관광부도 “문경전통찻사발축제는 문화관광축제로 대선과 관계가 없다”는 의견을 보여 문경시는 축제를 일정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공직선거법에는 선거 60일 전부터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치단체나 공무원의 행위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어 오해를 불러일으킬 행사나 축제를 취소하고 있다. 올해 대표축제로 승격된 문경전통찻사발축제는 4월29일∼5월7일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일원에서 ‘문경 찻사발의 꿈! 세계를 담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남정현기자 nam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