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틴, 75세 이상 여성에 당뇨병 위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16


혈중 콜레스테롤을 떨어뜨리는 스타틴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가 당뇨병 위험을 높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퀸즐랜드대학 보건대학원의 마크 존스 박사는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스타틴을 복용하고 있는 75세 이상 여성은 당뇨병 위험이 상당히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5일 보도했다.


 1921~1926년 사이에 출생한 여성 8천372명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호주 여성건강 종단연구'(Australian Longitudinal Study on Women's Health)의 조사자료를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존스 박사는 말했다.


 스타틴을 복용하는 75세 이상 여성은 스타틴을 복용하지 않는 같은 연령대 여성에 비해 당뇨병 발생률이 3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걱정스러운 것은 투여 단위가 높을수록 당뇨병 위험은 더 높아지는 용량효과(dose effect)가 나타났다는 사실이라고 존스 박사는 밝혔다.


 이들은 10년여의 복용 기간 중 대부분 용량을 높인 것으로 밝혀졌다.
 70대 후반에서 80대 여성들은 거의 50%가 스타틴을 복용하고 있었다. 이들 중 5%가 당뇨병으로 진단됐다.
 따라서 스타틴을 처방하는 의사와 스타틴을 복용하는 고령의 여성 환자들은 이러한 위험을 인식하고 혈당이 올라가는지를 수시로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존스 박사는 강조했다.


 2012년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스타틴 복용이 당뇨병 위험을 높일 수 있음을 의사와 환자들에게 경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한 일부 임상시험에서도 당뇨병 위험이 높아지는 부작용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임상시험은 대부분 주로 40~70세의 남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고령 여성이 대상이 된 임상시험은 거의 없었다.
 이 연구결과는 '약물과 노화'(Drugs and Aging)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