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 잡은 전인지, 8언더파 맹타…파운더스컵 1R 공동선두 올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18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승을 향해 시동을 건 전인지(23)가 자신감을 보였다. 전인지는 17일(한국시각)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1라운드가 끝난 뒤 LPGA와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찾지 못한 감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날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를 적어낸 전인지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케이티 버넷(미국) 샌드라 챙키자(미국) 등 4명과 공동 선두에 오르면서 시즌 첫 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인지는 이날 좋은 스코어를 기록한 이유로 드라이버 샷을 들었다.

그는 “파 5홀에서 거리가 잘 나와 투온도 하고, 그린 주변에서 플레이하다 보니 쉽게 버디를 잡을 기회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