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이닝 무실점’ 레나도 성공적 데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명민준기자
  • 2017-03-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직구 146㎞…안정감 돋보여

삼성 시범경기 첫승 또 실패

삼성 0 - 8 LG

17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시범경기 LG-삼성 경기에서 삼성 선발 레나도가 역투하고 있다. <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시범경기 4번째 경기에서도 첫승을 올리는 데 실패했다.

삼성은 17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시즌 시범경기 LG전에서 0-8로 완패했다.

타선이 4경기 연속으로 신통치 않았다. 9회까지 이승엽과 김헌곤이 각각 안타 1개씩을 뽑은 게 전부다.

새 외국인 투수 레나도의 국내 공식 데뷔전은 그나마 성공적이었다.

선발로 나선 레나도는 이날 3이닝 2피안타 2사사구 무실점을 기록했다.

직구 구속이 143~146㎞ 정도로 특유의 큰 키(204㎝)로 내리꽂는 스타일의 압도적인 구위는 아니었지만, 나름대로 안정감있는 모습을 보였다는 평이다.

1회를 삼자범퇴로 막은 레나도는 2회 무사에 LG 히메네스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했지만, 곧바로 정성훈을 병살처리했다. 후속 이병규를 볼넷으로 내보낸 레나도는 임훈을 땅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3회도 실점없이 막은 레나도는 윤성환에게 공을 넘겼다. 이날 시범경기 들어 첫 피칭에 나선 윤성환은 다소 부진했다. 2.2이닝 2피안타 1피홈런 4실점을 기록한 윤성환은 패전의 멍에를 떠안았다.

명민준기자 min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