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박보검은 살가운 후배…칭찬 식상해도 할수밖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18


'다시, 첫사랑'서 멜로 호평…"실제 왕빛나같은 악녀 만나면 응징"

 "박보검씨는 이미 많은 분이 칭찬했기 때문에 같은 얘길 하는 게 식상할 수 있지만 거짓말은 또 할 수 없죠. 당연히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연기자예요."


 KBS 2TV 일일극 '다시, 첫사랑'을 통해 중년의 멜로를 진지하면서도 애절하게 소화해냈다는 평가를 받는 배우 김승수(46).


 그는 지난해 같은 방송사에서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세자 이영(박보검분)의 아버지이면서 무기력한 왕을 연기해 호평받았다.


 김승수는 최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함께 호흡한 후배 박보검에 대해 "성실도 면에서 흠을 잡을 수가 없었다.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연기를 거의 같이했는데 성실함이 하나도 변하지 않더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기성 연기자라도 어린 나이부터 큰 사랑과 호응을 받다 보면 흐트러질 수 있는데 그는 조금도 흐트러짐이 없었다"며 "그 정도 노력하는 연기자인 만큼 큰 인기와 사랑을 받는 게 당연하다. 선배에 대한 예절도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살가운 애교가 많은 후배라 또 연기자로서 다시 만나 연기해보고 싶은 배우"라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자신이 맡았던 심약한 왕 캐릭터에 대해서도 애정을 드러냈다.


 김승수는 "이전 작품에서 왕 역할을 해봤기에 곤룡포가 낯설진 않았지만 그 전까지 제가 했던 왕은 눈에서 레이저를 뿜어내는 강한 캐릭터였다. 헌데, 이번에는 그렇지 않아 부담이 많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연출자도 '막상 곤룡포를 입혀놓으면 맹수 같은 기질로 변하지 않을까' 하며 걱정했지만 함께 캐릭터를 연구해나가면서 재미를 느꼈고 잘 적응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늘 왕을 위협하는 안동 김씨의 수장 천호진은 연기에 큰 도움을 줬다.


 김승수는 "천호진 선배님은 가만히 계셔도 연기가 되는 분이니 제가 쫓아가려고노력했다"며 "늘 편하게 맞춰주는 분이라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통 연기자들은 자기의 대사에 부연을 많이 하고 싶어하는데 선배님은 굳이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연기할 수 있다며 극 중 대사를 줄이신다. 정말 고급연기를 보여주시는 '스승님'이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작품인 '다시, 첫사랑'은 100부작 중 이제 7부 능선을 넘어 후반부로 달려가고 있다. 시청률은 꾸준히 20%대를 유지하며 유종의 미를 기대하게 한다.


 다만 김승수가 맡은 차도윤과 그의 첫사랑 이하진(명세빈)은 여전히 고초를 겪고 있다. 악녀 중의 악녀 백민희(왕빛나)가 마지막까지 날카로운 발톱을 곧추세우고있기 때문.


 김승수는 "전 단호한 편이어서 실제로 민희 같은 악녀를 만난다면 바로 응징할 것"이라며 "다만 100부작 드라마라 '고구마' 처럼 답답한 전개가 일부 필요한 부분이 있다. 시청자들이 조금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사실 김승수 하면 2006년 MBC TV '대작' 주몽의 대소왕자를 여전히 떠올리는 사람이 많다. 이미지 변신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


 김승수는 "주변 분들이 그런 걱정을 많이 해주시는데 부담은 없었다"며 "배우로서 한 가지 바람이 있다면 그 나잇대에 맞는 역할을 계속 만나고 싶다는 것이다. 자기 나이에 맞는 역할을 해야 자연스러운 연기가 나오는 것 같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