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약이라며 10대에 필로폰 투약…성매수 50대 징역 3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19


다이어트 약이라고 속이고 10대 여성 청소년에게 마약을 투약한 뒤 상습적으로 성관계를 한 50대 성매수남에게 법원이 징역 3년을선고했다.
 대구고법 제1형사부(박준용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1)씨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3년을 판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9일 오전 2시에서 4시 사이 스마트폰 채팅으로 만난 10대 B양에게 필로폰을 주사한 뒤 성관계를 갖는 등 유사한 방법으로 5차례 돈을 지불하고B양과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필로폰을 다이어트 약이라고 속이고 B양에게 투약했다.

 그는 "미성년자인 사실을 몰랐고 용돈을 준 것이지 성을 매수한 것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하다가 항소심 재판 과정에 혐의를 인정했다.
 재판부는 "신체, 정신적으로 성숙하지 않은 10대 청소년에게 마약을 투약하고 성관계까지 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아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해당 청소년은 환각 증세에 시달리는 등 후유증도 겪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