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환점 돈 민주 대선주자 토론회…사드·제왕적 대통령제 해법 ‘설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 2017-03-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들은 19일 KBS가 주최한 제5차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 방안 등을 두고 격론을 벌였다. 특히 이날로 반환점을 돈 토론회에서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 등 네 후보는 자극적인 언사로 상대 후보를 거세게 몰아붙이기도 했다.

후보들은 이날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두고도 설전을 벌였다. 안희정 후보는 “문 후보 캠프가 지나치게 ‘세몰이식’ 선거운동을 벌인다”면서 “정당을 뛰어넘는 강력한 캠프 조직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따라가게 된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 역시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기득권 세력이 근처에 몰려들고,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등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교사 아닌가”라며 “1천 명 넘는 자문그룹을 해산시킬 생각은 없나”라고 공세를 취했다. 문재인 후보는 “제왕적 대통령 폐단은 책임총리제와 책임장관제 도입, 삼권분립 강화와 국회 비판 권한 확대, 사법부 독립 강화, 강력한 지방분권제를 통해서 자연스럽게 이뤄진다”면서 “대연정이나 법을 바꿔야만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드로 꼬인 한·미, 한·중 관계 해법과 관련해 문 전 대표는 “한·미동맹이 안보의 근간임을 부정할 수 없고 경제적으로 중국이 중요하다”면서 “미국도 중국도 붙잡아야 한다. 사드를 다음 정부로 넘기면 외교로 양쪽을 붙잡을 복안이 있다”고 주장했다. 안 도지사는 “대한민국의 국방안보는 한·미동맹에 기초한다. 한·미동맹 내에서 방위 무기 획득에 대한 한·미 군사동맹을 존중한다”며 “중국에는 한·미동맹이 중국을 적대시하지 않는다고 설득해 동반자 관계를 얻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사드 배치는 군사적 긴장을 높이고 군비경쟁을 시켜 중·미 간 군사충돌이 벌어지면 미사일이 한반도로 날아온다”며 “사드 철회를 미국이 싫어하겠지만 이를 밀어붙일 수 있는 신념과 지도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환경정책과

대구뮤지컬페스티벌(DIMF)

칠곡군

경상북도개발공사

한국감정원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문화관광활성화 심포지엄

책사랑주부수필공모전

화성산업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