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대선에 뛰어드나…중앙일보 JTBC 회장 사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 2017-03-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지난 18일 사퇴를 선언한 홍석현 중앙일보 JTBC 회장(사진)이 자신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정책 연구를 하고 싶다”고 언급, 향후 자신의 관심이 정치권을 향할 것임을 부인하지 않았다.

홍 회장은 19일 중앙SUNDAY 창간 10주년 인터뷰에서 ‘정치적 오해와 관련해 확실한 입장을 밝혀 달라’는 질문에 “거기에 대한 확실한 입장을 밝히긴 어렵다. 앞으로 뭘 더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은 하고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홍 회장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불출마 이후 구심점 없이 표류하고 있는 보수층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 때문에 홍 회장의 출마를 놓고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하지만 홍 회장은 대선 출마와 다소 거리를 뒀다. 그는 향후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열심히 고민을 해서 할 일을 한두 가지 찾았다. 월드컬처오픈(WCO)도 그중 하나고, 또 하나는 유연한 싱크탱크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구경모기자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