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임수정 ‘시카고 타자기’ 4월7일 첫방송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새론 객원기자
  • 2017-03-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유아인과 임수정이 오는 4월7일 오후 8시 첫선을 보이는 tvN 새 금토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에 주연으로 출연한다.

‘시카고 타자기’는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한세주와 그의 이름 뒤에 숨은 유령작가 유진오, 한세주의 열혈 팬에서 안티 팬으로 돌변한 전설의 이야기를 그린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 ‘킬미 힐미’의 진수완 작가와 ‘황진이’ ‘공항가는 길’의 김철규 PD가 만드는 이 작품은 의문의 오래된 타자기가 이들 세 남녀와 얽히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유아인이 맡은 한세주는 천재적인 재능으로 써내는 작품마다 큰 성공을 거두지만 어느날 갑자기 찾아온 슬럼프로 단 한 문장도 쓰지 못하며 절망에 빠지는 인물이다. 임수정은 문학을 사랑하는 수의학도 전설을 연기하며 고경표가 한세주의 뒤에 숨은 의문의 유령작가 유진오를 맡는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