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썰매경기장 ‘마의 코스’는 9번 구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20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약 11개월 앞두고 열린 평창 봅슬레이·스켈레톤 월드컵에는 올림픽 경기장 트랙을 파악하기 위해 세계 랭킹 상위권 선수들이 총출동했다.

최대한 짧은 시간 안에 정해진 코스를 완주해야 하는 종목 특성상 경기장에서 한 번이라도 더 썰매를 타며 공략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루지 종목에 이어 스켈레톤 선수들은 단연 9번 구간을 ‘마의 코스’로 꼽았다.

연습 때 가장 많은 코치진이 공략법을 찾기 위해 몰린 곳으로, 대회 때도 다수 선수가 9번 코스를 지난 뒤 벽에 부딪히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 코스를 무사히 통과하기 위해 9번 코너에서 속도를 줄이면 기록이 늦어지고, 속도를 줄이지 않으면 균형을 잃고 벽에 부딪힐 우려가 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