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지적장애인 실종 9년 만에 가족 품으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20


경북 장기실종자추적팀 4번째 성과

60대 지적장애인이 9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경북지방경찰청 장기실종자 추적수사팀은 2008년 3월 실종된 남성 A(60)씨를 최근 찾았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2008년 3월 주거지인 예천에서 대구행 버스를 탄 뒤 연락이 끊겼다.


 몸은 건강했으나 지적장애 2급으로 일상대화가 어려운 상태였다.


 가족이 실종 신고를 해 경찰은 당시 대대적으로 수색했으나 찾지 못했다.
 올해 2월 출범한 장기실종자 추적팀은 이 사건을 넘겨받은 뒤 도내 농장이나 수용시설에 있을 것으로 보고 탐문 조사에 들어갔다.
 그러던 중 이달 17일 칠곡 한 요양병원에서 A씨와 인상이 비슷한 입소자를 발견하고 가족에게 연락해 동일인이란 확인을 받았다.
 A씨 아내, 동생 등은 18일 오전 칠곡에서 A씨와 9년 만에 만났다.


 A씨 아내는 "그렇게 찾으려 해도 못 찾았는데 고맙다""며 "남편이 웃는 모습을 보니 실감이 난다"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A씨는 병원에 진찰을 받은 뒤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대구에서 몇 차례 병원을 옮겨 다니다가 2010년부터 현재 병원에서 지냈다.
 인적사항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바람에 주민등록번호 대신 의료급여를 받기위한 임시 사회복지번호로 생활해왔다.
 A씨는 경북경찰청 장기실종자추적팀이 출범한 이후 찾은 4번째 실종자다.


 이수강 여성청소년계장은 "한 달 넘게 보호시설 2곳과 병원 10여곳을 방문해 입소자 90여명을 일일이 만나 면담하며 사진을 대조해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어려운일이었지만 가족이 만나는 것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