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지적장애인 실종 9년 만에 가족 품으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20


경북 장기실종자추적팀 4번째 성과

60대 지적장애인이 9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경북지방경찰청 장기실종자 추적수사팀은 2008년 3월 실종된 남성 A(60)씨를 최근 찾았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2008년 3월 주거지인 예천에서 대구행 버스를 탄 뒤 연락이 끊겼다.


 몸은 건강했으나 지적장애 2급으로 일상대화가 어려운 상태였다.


 가족이 실종 신고를 해 경찰은 당시 대대적으로 수색했으나 찾지 못했다.
 올해 2월 출범한 장기실종자 추적팀은 이 사건을 넘겨받은 뒤 도내 농장이나 수용시설에 있을 것으로 보고 탐문 조사에 들어갔다.
 그러던 중 이달 17일 칠곡 한 요양병원에서 A씨와 인상이 비슷한 입소자를 발견하고 가족에게 연락해 동일인이란 확인을 받았다.
 A씨 아내, 동생 등은 18일 오전 칠곡에서 A씨와 9년 만에 만났다.


 A씨 아내는 "그렇게 찾으려 해도 못 찾았는데 고맙다""며 "남편이 웃는 모습을 보니 실감이 난다"고 고마움을 나타냈다.
 A씨는 병원에 진찰을 받은 뒤 집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대구에서 몇 차례 병원을 옮겨 다니다가 2010년부터 현재 병원에서 지냈다.
 인적사항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바람에 주민등록번호 대신 의료급여를 받기위한 임시 사회복지번호로 생활해왔다.
 A씨는 경북경찰청 장기실종자추적팀이 출범한 이후 찾은 4번째 실종자다.


 이수강 여성청소년계장은 "한 달 넘게 보호시설 2곳과 병원 10여곳을 방문해 입소자 90여명을 일일이 만나 면담하며 사진을 대조해 시간이 오래 걸렸다"며 "어려운일이었지만 가족이 만나는 것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