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윤여정 "정유미 구박하고 본색 다 드러내. 방송 보기 끔찍"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3-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tVN '사장님 마음대로 윤식당' 제작발표회. 연합뉴스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 제작 발표회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렸다.


제작 발표회에는 배우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나영석 PD가 참석했다.


여행과 쿡방을 맛깔나게 버무려 예능 프로그램의 새 지평을 열어온 나 PD는 이번에는 아예 인도네시아 발리 인근의 작은 섬으로 떠났다. 배우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를 데리고 가 '사장님 마음대로 윤식당'(이하 윤식당)을 연 것이다.


배우들은 출국 전 셰프들에게 요리와 식당 운영법을 배웠고, 발리 현지에서 식당을 열고 현지인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요리했다. 윤여정이 윤식당의 사장이자 메인 셰프를, 이서진이 상무를 맡았다. 정유미는 주방보조, 신구는 아르바이트생으로 각각 역할을 맡았다.

특히 윤식당의 윤여정은 카리스마 넘치는 사장님을, 정유미는 독보적인 친화력의 주방 보조로, 신구는 깜짝 놀랄 만한 영어 실력을 선보여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고 관계자가 전했다.

 
제작진은 "복잡한 도시를 떠나 파라다이스 같은 곳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게 된 이들의 특별한 일상이 안방극장에 신선한 힐링을 선사할 것이다. 이번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쉴 틈 없이 복잡한 도시를 벗어나 지친몸과 마음을 한 템포 쉬어갈 수 있는 여유를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윤여정은 "제가 사장님인데 요리를 잘 못한다. 저는 직업여성이라고 하나. 커리어우먼이지 않나. 집에서 음식을 안 하고, 차라리 뉴케어를 먹고 굶는 여자다. 제가 이것을 한다는 것이 무리였다. 그래도 다행이었던 것은 이서진이 정말 많이 도와줬다. 예능을 많이 해본 애라 그런지 선수더라. 나쁜 뜻이 아니고, 진심으로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여정은 신구는 지극정성으로 모시는데, 자신은 안 도와줬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윤여정은 '꽃보다 누나'와의 차이점에 대해 "'꽃보다 누나'는 여행이었다. 새로운 곳을 보는 것이고, 이 프로그램은 부엌에 들어가면 전쟁이다. 이 방송 보는 것이 끔찍했다"고 말햇다.


그러면서 "정유미가 나를 싫어하게 됐을 것이다. 내가 구박을 많이 했다. 애가 느려서 소리지르고 그랬다. 본색이 다 드러났다. 죄송하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첫 방송은 오는 24일 오후 9시20분 방영된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