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님의 사건수첩' 안재홍 "이선균, 부담없이 때려 즐거운 경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3-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 이선균-안재횽이 출연한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제작발표회. 연합뉴스
배우 이선균이 안재홍에 대해 "애인같은 파트너"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문현성 감독과 배우 이선균, 안재홍이 참석했다. 이선균은 안재홍에 대해 "'애인같은 파트너'라는 말을 왜 했는지 모르겠다"며 수줍어했다.

이어 이선균은 "전라도에서 촬영을 이어갔는데 함께 맛집을 찾아 다니고 쉬는 날에는 전주 한옥마을을 같이 여행을 하기도 했다. 그때 처음으로 셀카봉을 사서 함께 셀카를 찍었다. 정말 애인처럼 매일 붙어다녔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선균은 안재홍의 연기에 대해 "안재홍이 연기를 하면 그 배역을 다른 배우가 연기한다는 것을 상상할 수 없다. 다른 배우가 한다는 모습이 상상되지 않는 대체불가의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선균은 "상상해보라. '응팔'의 정봉 역을 다른 배우가 한다는 것을 상상할 수 없지 않냐. 이번에도 대체불가 안재홍만의 것으로 소화한다. 안재홍이 아닌 윤이서 역은 의미가 없다"고 극찬했다.

한편,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진행된 '이선균 안재홍 V라이브'에서 이선균은 선배의 마음을 사로잡는 법에 대해 "나는 정치적으로 잘하려고 하기보다는 소신을 가지고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편이다. 그럼 상사들이 알아봐줄 것이다"고 설명했다.


안재홍과 스타일이 잘 맞았냐는 질문에는 "그냥 안재홍이 (나에게) 맞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재홍은 "영화에서 맞는 장면이 있었다. 실제로 때려달라고 했더니 부담없이 날 때려주셨다.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허윤미 작가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영화화한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을 지닌 막무가내 임금 예종과 천재적 기억력을 가진 어리바리 신입 사관 이서가 조선판 과학수사를 통해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는 유쾌한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이선균, 안재홍, 김희원, 주진모, 장영남 등이 가세했고 '코리아'를 연출한 문현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동아시아문화도시

환경정책과

칠곡스토리텔링 전국공모전

달성사문진 달빛걷기대회

제2회 금오 전국 시낭송대회

팔공산 달빛 걷기대회

책읽기상 독서감상문 공모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