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選공약 경쟁 길목, 대구-부산 또 격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7-03-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관문공항·신재생에너지단지 등

일부 유사 사업 쟁탈전 불가피

대구시와 부산시가 각각 확정한 제19대 대선 지역공약에 일부 유사 사업들이 포함돼 있어 향후 양 광역자치단체 간 공약채택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관문공항 건설,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조성, 신재생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조성 분야에서 중복이 두드러진다. ‘미래 영남권의 맹주’를 놓고 부산시와 경쟁을 펼치고 있는 대구시는 이들 분야의 사업 선점 여부가 도시 경쟁력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다.

20일 대구시(12개·총사업비 26조원)와 부산시(10개·55조원)의 대선 공약을 비교한 결과, 양 도시 모두 관문공항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치고 있다. 대구·경북 관문공항 건설 및 연결교통망 구축사업을 내세운 대구시는 미래 항공수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는 1천만명(현재 375만명) 이상 수용 가능한 주차장·계류장·공항 터미널 건설이 주요 목표다. 미주·유럽 운항이 가능하도록 3천500m 이상의 활주로 건립이 필수적이다.

부산시는 김해신공항을 24시간 안전한 국제관문공항으로 짓겠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현재 두 도시는 ‘통합’과 ‘확장’의 개념을 토대로 관문공항의 꿈을 다시 키우고 있다. 지역사회 일각에선 “영남권에 관문공항이 2개가 생기지 말라는 법은 없다. 각각 유럽과 미주노선을 양분해 운영하는 방안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 도시 모두 융합을 핵심가치로 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도 강하다. 대구시는 달성군을 중심으로 글로벌인공지능(AI)융합연구원 설립, 무인이동체 통합 글로벌 테스트베드 구축, 로봇융합클러스터 조성에 전력할 계획이다. 이에 부산은 4차 산업혁명 선도지구(센텀 2지구) 조성, 아시아 창업혁신 밸리 조성에 승부를 걸고 있다. 서로 융합기술 개발 및 활용을 진두지휘할 연구단지 확보에 욕심을 내고 있는 것이다.

에너지산업클러스터의 경우, 대구시는 탄소자원화 실증단지 구축, 신재생 하이브리드 저탄소 전력시스템 기술 개발에 전력을 쏟는다. 부산은 고리원전의 안전성을 방패삼아 신재생에너지클러스터 조성 카드를 들고 나올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분야는 어느 지자체든 탐을 낸다. 사업 범위가 워낙 넓어 경쟁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시는 일단 한국뇌연구원과 제3정부통합전산센터가 지역에 있고, 대구국가산단 등에 외부 전력 공급 없이 자체적으로 전기를 생산·공급하는 시스템이 구축된다는 점이 대선 공약 채택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