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초소형 전기차 추가 보급…전국 최대 규모 보조금 지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진식기자
  • 2017-03-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올 승용차 보급 2천대 중 포함

르노 ‘트위지’보조금 1078만원

완충 2시간…최고 속도 80㎞

대구시가 올해 추가로 보조금을 지원키로 한 르노삼성의 초소형 전기자동차인 ‘트위지’.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초소형 전기자동차를 추가로 보급한다고 20일 밝혔다.

시가 올해 보급 예정인 전기자동차 2천대 중 승용차 보급분인 1천500대에 초소형 전기자동차를 포함시킨 것이다. 기종은 르노삼성의 ‘트위지’(1~2인승)로, 1회 충전으로 60.8㎞ 주행이 가능하며 최고속도는 시속 80㎞다. 충전은 일반 220V 콘센트를 통해 완충 시까지 2시간가량 소요된다.

해외에선 소형 물류배달 업종과 출퇴근 및 쇼핑 등을 위한 가정용 세컨드카로 인기가 높다.

시는 트위지를 구매하는 사람에게 보조금 총 1천78만원(국비 578만원, 시비 500만원)을 지원한다. 트위지 가격이 1천550만원인 만큼, 472만원으로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또 취득세(200만원), 개별소비세(200만원), 교육세(60만원) 등 차량 구입 시 세금 전액을 감면해 준다.

신청은 22일부터 대구시내 르노삼성 자동차 대리점에서 할 수 있다. 신청 자격은 대구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 또는 사업장 소재지가 대구에 등록된 법인 사업자다. 구입 후엔 2년간 대구지역 이외에 거주하는 제3자에게 판매할 수 없다. 현재 전기 승용차의 경우 1천70대가 신청 접수돼, 잔여수량은 430대다.

홍석준 대구시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르노삼성 자동차가 대구에서 전기자동차 완성차 생산을 추진하는 등 대구가 전기자동차 선도도시로 성장하는 데 기여하고 있는 점을 감안했다. 보다 많은 시민들이 전기자동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최대 규모로 보조금 지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