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日우선시 속내 들통?…틸러슨‘日동맹 - 韓파트너’발언 논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21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
양국 차등 표현은 사실상 처음

방문한 3개국 가운데 韓에서만
만찬 개최 안해 개운찮은 뒷맛

트럼프도 北미사일 도발 직후
위협 받는 나라로 日만 언급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외교사령탑’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일본은 ‘동맹’, 한국은 ‘파트너’라고 각각 표현해 그 배경을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틸러슨 장관은 18일(현지시각) 한·중·일 3개국 첫 순방에 홀로 동행한 미국 인터넷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 인터뷰에서 “일본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 “한국은 동북아시아 안정과 관련해 마찬가지로 중요한 파트너"라고 각각 언급했다.

공식 석상이나 기자회견이 아닌 한 개별 언론사 인터뷰이긴 하지만,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두 핵심 동맹에 대해 동맹과 파트너로 차등 표현한 것은 사실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틸러슨 장관은 인터뷰에서 미·일과 한·미 관계에서의 불균형이 없다고 했다. 전체 맥락을 보면 ‘동맹’이냐 ‘중요 파트너’이냐의 여부는 의미를 부여할 게 아니라고 본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워싱턴 외교 소식통들도 “인터뷰 도중 일본에 대해 먼저 언급하고 뒤이어 한국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전체 맥락을 보면 큰 차이가 없다"면서 “틸러슨 장관이 일부러 차별을 두고 발언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틸러슨 장관이 쓴 표현의 차이에 대해 한국과 일본을 바라보는 트럼프 정부의 미묘한 시각차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해석을 제기하고 있다.

같은 동맹이지만 한국보다는 일본을 더 중시하는 트럼프 정부의 ‘속내’가 은연중에 흘러나온 것 아니냐는 것이다. 엄연히 동맹에 비해 파트너가 급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실제 미국 당국자들은 보통 우방에 대해 언급할 때 전략적 중요도에 따라 동맹-친구-파트너 순으로 언급한다. 물론 동맹에 대해서는 이 3가지 표현을 한꺼번에 쓰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처럼 두 동맹을 비교해 다른 표현을 쓰게 되면 불가피하게 ‘오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더욱이 틸러슨 장관이 일본, 중국에서 외교장관 회담 후 만찬을 했던 것과 달리 한국에서만 만찬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차등 대우’ ‘만찬 취소’ ‘만찬 초청 없었다’는 등 개운치 않은 뒷말이 나오는 터라 더더욱 그런 상황이다.

게다가 트럼프 대통령도 앞서 지난달 23일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일본에 매우 불공정하다"며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받는 나라로 일본만 거명했던 터라 이런 우려의 시각은 나름대로 설득력을 얻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