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사’故조영찬 울릉경비대장 순직 인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홍석천기자
  • 2017-04-1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인사혁신처 재심 끝에 결정

울릉경비대장으로 근무하던 지난해 10월 성인봉 답사 중 숨진 고(故) 조영찬 총경<사진>에 대한 순직이 인정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지난 11일 열린 인사혁신처 공무원연금급여재심위원회(이하 재심위원회)에서 조영찬 총경의 순직이 결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재심위원회는 울릉경비대가 울릉도 해안경비와 대테러작전 수행을 위해 ‘24시간 근무 및 상시즉응태세’를 유지하는 경찰부대라는 특수성을 인정해 조 총경의 성인봉 답사를 업무 연장에 따른 순직으로 결정을 내렸다.

울릉경비대장 공모를 거쳐 지난해 10월 부임한 조 총경은 같은 달 22일 성인봉 지형답사를 나섰다가 실종돼 8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조 총경 유족은 공무원연금공단에 순직 신청을 냈지만 연금공단은 초과근무시간(오전 9시∼오후 1시) 이후에 발생한 사고이며 성인봉 지형답사를 개인적인 등산으로 봐야 한다는 이유로 순직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불복한 유족은 지난 2월 재심을 신청했다.

홍석천기자 hongs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