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Home
  •    |    대학

경일대, 사진영상학부 상설전시관 ‘갤러리 11’오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종문기자
  • 2017-04-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학생·교수 기부作 지역과 공유

“세계적 사진예술가 산실 기대”

정현태 경일대 총장(왼쪽 셋째)과 사진영상학과 교수 등이 ‘갤러리11’ 전시장 개관식에서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경일대 제공>
지난 연말 경일대 예체능 대학의 졸업 작품 전시회인 ‘키움 페스티벌’에 참여했던 사진영상학부 학생 28명은 전시되었던 작품 60여점을 대학에 기부했다. 이에 대학 측은 학생들에게 감사의 의미로 재능기부 장학금을 지급하고, 사진영상학부 교수들도 작품 기부 행렬에 동참한 바 있다.

경일대는 이들 작품을 대학 내에서 상설 전시하기로 하고 공간을 마련해 지난 12일 개관식을 가졌다. 사진영상학부가 있는 건물명을 따서 ‘갤러리 11’로 명명된 전시장 개관식에는 정현태 총장을 비롯해 보직교수들과 사진영상학부 교수, 학생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갤러리 11’은 경일대 사진영상학부 교수이자 순수사진계의 거장인 구본창 교수와 제자들의 작품전시를 시작으로 조선희·이명호 교수와 제자들의 기부 작품을 사진영상학부 교수 7명의 심사를 거쳐 잇따라 전시할 예정이다. 또한 갤러리를 상시 개방해 경일대 학생, 교직원은 물론 지역주민에게도 수준 높은 사진작품 관람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정현태 총장은 “자신의 재능을 사회에 기부하는 것은 지성인의 당연한 의무이지만 모교와 후배들을 위해 작품을 기증한 졸업생들의 고귀한 뜻은 칭찬받아 마땅한 것”이라며 “이제 첫걸음을 뗀 갤러리 11이 세계적인 사진예술가 배출의 산실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박종문기자 kpj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