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매체 “對北 원유중단·금융제재 가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4-19


추가 도발땐 더 강한 제재 동의

군사행동 통한 정권교체엔 반대

중국 내에서는 17일 한국을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대북 강경 발언을 쏟아내는 등 미국의 계속된 대북압박 요구에 맞춰 대북 정책에 변화를 줘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와 전문가들은 대북제재 강화에 대체로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북한 정권교체에 대해서는 미중 협력의 ‘마지노선’으로 규정하며 선을 그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중문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8일 사평(社評)에서 펜스 부통령의 발언에 대해 “북핵 문제의 전략적 요소가 이미 변화했다"고 분석했다.

이 신문은 “북핵 문제에서 중국과 미국의 협력 면적이 넓어지고 있다"며 “중국은 대북제재의 강도를 강화하는 것뿐 아니라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새로운 도발을 감행한다면 더 강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중미는 북핵 문제에서 더 적극적인 행동을 하기로 했다"며 “북핵 문제를 무기한으로 끌고 갈 가능성은 급격히 감소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원유 공급 중단 등 북한의 전체 경제에 타격을 줄 강력한 수단과 미국의 대북 금융봉쇄 조치 등에도 동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환구시보는 그러나 군사행동을 통한 북한 정권교체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며 ‘북한 정권교체’를 한반도 문제에서 미중협력의 마지노선으로 제시했다.

신문은 북한 정권교체에 대해서 “절대로 지지하지 않는다"며 “중국 대중들은 인민해방군이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한미동맹군이 압록강 변으로 진군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