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對北 레드라인 없다…필요시 단호한 행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4-19


선제타격 옵션 관련 질문에

‘선’넘었다고 판단할 경우

예고없이 강력한 응징 시사

미국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각)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미국이 설정해 놓은 ‘레드라인’은 없지만 필요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단호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사진>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레드라인 관련 질문에 “과거에 대통령들이 시리아에 대해 레드라인을 설정했는데 잘 작동하지 않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자신의 카드를 조끼에 숨기고 있으며, 그는 어떤 군사적 또는 다른 상황 전개에 대해 자신이 어떻게 대응할지를 미리 떠벌리지 않을 것이다. 모든 것을 미리 알리는 것은 현명한 전략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레드라인을 과거에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그런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모래밭에 어떤 레드라인을 그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에 대해 취한 행동(공군기지 폭격)은 그가 적절할 때 단호한 행동을 취할 것이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인위적인 레드라인을 설정하지는 않겠지만, 내부적으로 북한이 ‘선’을 넘었다고 판단할 경우 시리아 때처럼 예고 없이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선제타격 옵션 질문에 대해 “어떤 것은 넣고 어떤 것은 빼는 것은 우리의 옵션 자체를 제한하는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옵션도 배제하지 않는 것이 우리에게 유리한 입장을 만들어주는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설명했다.

만약 북한에 대해 군사력 사용 결정을 내릴 경우 독자적으로 행동할 것이냐 의회의 승인을 거칠 것이냐는 후속 질문에는 “아마도 (의회 절차 없이) 헌법 2조상의 대통령 권한을 활용할 것으로 생각한다. 시리아 폭격 때도 먼저 조치를 한 다음 곧바로 의회에 통보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대북 선제타격 시 우려되는 한반도의 전쟁 위험을 감내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기자를 향해 “당신은 지금 우리보고 뭔가(선제타격)를 배제하라고 하는 것"이라고 반박하면서 “우리는 국가이익을 지키는 데 있어 최선이 무엇인지에 따라 행동할 것이다. 어떤 옵션을 빼라고 하는 것은 우리가 해야 할 무언가를 제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