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FA컵 4년간 32강 제자리…이번엔 16강 노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선태기자
  • 2017-04-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오늘 오후 7시 홈서 경남과 일전

통산전적 8승3무17패로 열세

경남 현재 챌린지 1위…경계 필요

대구FC가 FA컵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대구는 19일 오후 7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챌린지 선두 경남FC를 상대로 2017 KEB하나은행 FA컵 4라운드(32강) 경기를 치른다.

대구는 2012년 FA컵 16강에 오른 이후 4년째 32강에 진출하는데 그쳤다. 지난해 FA컵에서는 충주를 꺾고 32강에서 FC서울을 만나 연장 승부 끝에 2-4로 석패하면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2015년에는 포항, 2014년 성남, 2013년 수원FC를 만나 패했다.

대구의 FA컵 최고 성적은 2008년 기록한 4강이다. 8강에는 네번 진출했다.

이번에는 32강을 넘겠다는 각오다.

대구는 지난 15일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6라운드 포항전에서 1-2로 패했지만, 앞선 4경기에서 1승3무로 무패행진을 달리는 등 클래식 무대에서도 만만치 않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대구는 K리그 클래식 6경기 7골로 득점이 많은 편은 아니지만, 5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 중이다.

신창무가 한 골을 넣었고, 브라질 공격수 세징야, 레오, 에반드로가 각 2득점씩 6득점을 기록했다. 이는 팀 전체 득점의 90%에 가까운 수치다.

하지만 뒷심 부족이 발목을 잡고 있다.

2라운드 인천전과 3라운드 수원전, 4라운드 상주전에서 선제골을 넣고 앞서가다가 동점골을 허용해 무승부를 거뒀고, 6라운드 포항전에서는 동점골을 넣고 거세게 밀어붙였으나 후반 막판 실점으로 석패했다. 대구는 올 시즌 리그에서 6경기 8실점을 기록했으며, 그 중 5골을 경기 막판인 후반 30분 이후 허용했다.

이번에 맞붙게 된 경남은 올 시즌 FA컵을 포함해 8경기에서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기존의 강력한 공격력에다가 올 시즌 수비력까지 갖춰 챌린지 선두에 올라있다. 뿐만 아니라 대구는 경남을 상대로 통산전적 8승3무17패의 열세다.

대구FC 관계자는 “경남을 꺾고 4년 만에 FA컵 16강 진출에 반드시 성공하겠다”고 말했다.

유선태기자 youst@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2017마라톤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2.28

환경정책과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