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전통찻사발축제 ‘흙과 불의 만남’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남정현기자
  • 2017-04-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문경 조선요 김영식 도예가가 19일 전통 망댕이가마 입구인 봉통에 장작을 던져 넣으며 불을 지피고 있다. 이날 김씨 등 문경지역 도예가 37명은 대한민국 대표축제 승격 후 처음 열리는 2017 문경전통찻사발축제(4월29일~5월7일)의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마련된 특별 이벤트 ‘흙과 불의 만남’에 참여해 자신들의 전통가마에 일제히 불을 지피고 소성작업에 들어갔다.

문경=남정현기자 namun@yeongnam.com <문경시 제공>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동구배너

환경정책과

대구뮤지컬페스티벌(DIMF)

칠곡군

경상북도개발공사

한국감정원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문화관광활성화 심포지엄

책사랑주부수필공모전

화성산업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