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개헌 국민투표 250만표 조작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4-20


EU집행위, 진상조사 촉구

야권도 “투표 무효화” 요구

17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대통령제 개헌안 국민투표 결과가 발표된 뒤 반대진영 시민들이 “선거 무효” 구호를 외치며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터키 개헌 국민투표에서 최대 250만표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와 유럽평의회(CoE)가 파견한 국민투표 참관단의 알레브 코룬 의원(오스트리아 녹색당)은 18일 오스트리아 공영 라디오방송(Oe1)과의 인터뷰에서 “최대 250만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나돈다"고 말했다.

코룬 의원은 “그 정도라면 투표 결과를 정반대로 뒤집는 수준이어서 심각하다"고 말했다. 터키 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개표 결과는 찬성표가 51.4%를 차지해 반대표보다 130만 여표가 더 많다.

코룬 의원은 또 유권자 1명이 중복투표를 했다는 보고도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17일 유럽 참관단은 이번 국민투표 캠페인의 불공정성과 투표 당일 관인이 없는 투표용지를 유효 처리한 선관위 결정 등을 지적하면서 터키 국민투표가 국제기준에 못 미친다고 평가했다.

유럽연합(EU) 행정부인 집행위원회는 터키에 투표 부정의혹에 대한 조사를 주문했다.

마르가리티스 스키나스 유럽집행위원회 대변인은 “참관단이 제기한 문제점에 대해 투명한 조사를 시작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날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은 선관위에 투표 무효화를 공식 요구했다. 뷜렌트 테즈잔 CHP 부대표는 투표 당일 선관위의 무효표 처리기준 변경을 거론하며 “이번 투표는 정당성이 결여됐다"고 말하고 “선관위가 할 일은 국민투표를 무효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터키는 유럽연합의 조사 요청을 거부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호국평화기념관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