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대선토론 후 공지영 "정의당 심상정 후보 문재인 주적삼은 듯" 일침, 지지자들도 반발 탈당움직임도 일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4-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연합뉴스
19일 진행된 2차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가 진행됐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비판한 가운데, 심상정 후보의 TV토론을 보고 정의당 당원들의 '탈당하겠다'라는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19일 진행된 2차 대선후보 TV토론에 참석해 자신의 공약들을 설명했다.


이날 심 후보는 자신의 발언 시간 대부분을 문재인 후보의 공약 검증을 요구하는데 사용했다.

심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는 국가보안법은 박물관에 보낼 구시대 유물이라고 했는데 왜 폐지 안 하려고 하나"며 묻자, 문 후보는 "폐지를 반대한 적 없다. 남북관계가 엄중하기 때문에 그 범위에서 국보법을 개정하자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이어 심 후보가 "6차 핵실험을 하면 사드 배치에 찬성하겠다는 거냐"고 문 후보를 공격했다. 문 후보는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하고, 중국이 제어하는 역할을 하지 못했다면 배치할 수도 있다, 그렇게 제가 답을 했다. 정확하게"라고 응수했다

특히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문재인 후보의 복지공약을 맹공격했다.


심 후보는 문 후보를 향해 "문 후보의 복지공약이 매우 많은데 증세 계획은 전혀 안나옵니다. 결국 증세없는 복지라는 박근혜 정부 기조 따라가는거 아닌가?"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아까 증세 말했다. 방금 아까 조세 질문에서 제가 모두 1번으로 설명해 드렸다.”고 답했다.


심 후보는 “ 구체적 재원 마련대책을 발표 안 했다” 고 반박하자 문 후보는 “그것은 정책본부 발표를 봐라. 전체 167조원 해서 다 발표했다.”며 심 후보와 문 후보는 한동안 ‘증세 공약’ 을 두고 난타전을 벌였다. 

하지만 심 후보의 이 같은 행동은 일부 정의당 지지자들의 반발을 일으켰고, 대선후보 TV토론이 끝난 후 정의당 홈페이지에는 '탈당하겠다'는 움직임이 일었다.


'정의당을 탈당하겠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심상정 후보가 문재인 후보만 지나치게 물고 늘어졌다"라며 심 후보를 비판했다.

한편, 소설가 공지영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주적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삼은 듯"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공지영은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실 심이든 문이든 국민이 원하는 것은 구시대 응징과 새 시대 시작이라고"라는 글을 적으며 이같이 전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형산강사랑 포항시민걷기대회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